스테인레스강은 철(Fe)에 상당량의 크롬을 넣어서 녹이 잘 슬지 않도록 만들어진 강으로
여기에 필요에 따라 탄소(C), 니켈(Ni), 규소(Si), 망간(Mn), 몰리브덴(Mo)등을 소량씩 첨가하여
제조한 합금강을 말한다.
이렇게 만들어진 스테인레스 강은 철(Fe)을 주성분으로 하면서도 보통강이 가지고 있지 않은
여러가지 우수한 특성을 가지고 있다.
 
A. 표면이 미려하여 의장성이 뛰어나다.
B. 내식성이 월등하여 사용환경의 제약이 적고, 위생적이다.
C. 가공성이 우수하여 변형이 용이하며 강도가 높아 외부 충격에 강하다.
D. 내화, 내열성이 크다.(고온강도)
 
이러한 특성으로 스테인레스강은 페인팅이나 도금을 하지 않고도 내식성이 우수하여 표면사상을 다양하게
개발하여 우리 생활 주변에서 쉽게 접하는 주방용 기구에서부터 전자제품, 화학 및 중공업등 전 산업분야에서
그 사용환경에 따라 매우 다양하게 사용되어지고 있다.
 
일반적으로 스테인레스강이란 영문으로 Stain과 Less의 합성어로,
"녹이 슬지 않는다"가 아니라, "녹이 슬기 어렵다"고 하는것이 스테인레스강을 이해하는데
중요한 의미가 있다.
스테인레스강은 자체적으로 부식을 방지하는 것이 아니라, 자체에 첨가된 화학성분에 의해
그 표면에 생긴 보호 피막(산화 피막)에 의하여 보통강의 결점인 산화현상(녹 발생)을 방지하는
작용을 하는 것이라 볼 수 있다.
이러한 스테인레스강은 산화성 분위기에따라 보호 피막이 파괴될 수 있고, 환경에 따라 그 부식도의
특이한 성질이 있으므로 올바른 강종의 선택과 사용방법이 요구된다.